73



디지털 시대 인문학의 미래-표지(소).jpg


이중원, 신상규, 구본권, 샹제項潔·천리화陳麗華, 김일환·이도길, 웨인 프리메리Wayne de Fremery·김상훈 지음|일송기념사업회 엮음❙

140*207❙340면❙발행일 2017년 4월 9일❙값 19,500원



일곱 명과학자인문학자,

디지털 시대의 인간과 인문학을 논하다

 

 

디지털 시대 인문학의 현주소와 미래를 묻다

 

과학이 생활, 사회, 학문과 교육 등의 기반을 뒤흔드는 변화는 생각보다 빨리 그리고 광범위하게 진행되고 있다. 인공지능, 로봇, 무인자동차, 드론 등이 보여주는 꿈같은 미래상이 한 축에 있는가 하면, 인간 정체성의 혼동, 관계와 소통의 장애, 직업 불안 등이 그림자처럼 따라온다. 변화는 분명하지만 예측은 어려운 미래, 우리는 무엇을 생각하고 준비해야 하는가.

한림대학교 한림과학원이 매년 발간하는 일송학술총서에서는 올해에 이 문제를 정면으로 조준했다. 이 총서는 한국 사회, 어디로 가야 하나라는 장기 기획 아래, 매년 세부 주제를 선정하여 발간한다. 그동안의 주제는 교육, 통일, 한국학, 보수와 진보, 동북아 국제질서 등이었다. 누구나 예측 가능한 고전적인 주제들이다. 다소 고리타분할 수도 있던 주제를 매년 선정해왔던 대학의 연구소가 올해의 화두로 디지털 시대의 도래와 그에 따른 인간과 인문학의 미래를 출간한 것은 기술변화의 파급력을 역설하는 증거다.

이번에 발간하는 총서는 이른바 ‘4차 산업혁명으로 상징되는 요즈음의 변화가 단순히 산업과 경제 측면에 머물지 않고 인간의 정체성 자체를 바꾸는 징후이고 이에 대한 대처를 논의한 전반부 3편의 글과, 이를 능동적으로 활용하며 분과 학문(인문학)의 새 영역을 개척해 나가는 후반부 3편의 글로 크게 나뉜다.

 

 

디지털 시대 인간의 정체성

 

가속화하는 디지털 시대에 맞아 일부 학자들은 이 변화를 근본적으로 파고들고 있다. 그들의 출발점은 근대 이후 인간을 중심으로 짜여온 가치관, 개념, 학문 등이 더 이상 유효하지 않게 되었다는 것. 따라서 인간, 생명, 존재, 마음 등의 근본적인 철학적 문제들을 다시 구축하고 있다. 일찍이 데카르트가 생각하는 인간을 선언하여 신 중심의 중세 세계관을 마감했듯이, 그들은 새로운 시대의 초석을 놓을 수 있을 것인가?

그들은 핵심은 이렇다. 인간이 독점한 생각의 특권을 인간 이외의 존재에 부여하는 순간, 철학의 전통적 질문과 인간 중심이 윤리학은 바뀔 수밖에 없다. 새로운 인격인 로보사피엔스의 등장과 생명의 본질을 정보로 치환하는 하이퍼히스토리라는 개념의 제기도 그중 하나다. 이 개념들은 인간 중심의 근대의 유효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알려준다. 새로운 기술들로 인해 발생하는 윤리적 난제들은 이 새로운 철학에 의해 지혜롭게 해결될 수 있을지도 모른다.

새로운 철학을 위해 학자들은 전통적인 학제를 뛰어넘고 사고한다. 과학자가 철학이 결국 문제임을 힘주어 말하고, 철학자는 기계, 인공지능, 정보를 전통 철학의 범주에 포함하고, 신문은 인공지능 시대의 지식과 교육의 변화를 정기적으로 논한다. 본서의 1부는 이처럼 어느새 시대의 화두가 되어버린 디지털 시대 인간의 역할과 미래를 논하는 세 사람의 학자, 기자의 글이다.

 

로보사피엔스의 철학적 문제

저자는 물리학자이면서 철학과에 있는 이중원 교수(서울시립대 철학과). 인공지능의 등장은, 인간의 직접 조작에 의해 작동하거나 지속적인 개입을 필요로 하는 수동적 존재가 아니라, 자율적 기계 학습을 통해 스스로 판단하고 행동하는 능동적 행위자로서의 비인간적 인격체 즉 로보사피엔스의 출현을 예고한다. 그동안 인간에게만 고유한 것으로 간주되었던 감성, 이성, 자율성, 자의식 등이 인간이 아닌 기계에서도 구현 가능하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비인간적 인격체로서의 인공지능 로봇과 관련한, 비인간적 인격체의 존재론적 본성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가 필요하다.

 

하이퍼히스토리와 인공지능 시대의 윤리학

저자는 분석철학을 전공했다가 과학철학으로 전향(?)한 신상규 교수(이화여대 이화인문과학원). 현재의 변화는 삶의 형식 전체를 뒤바꾸는 근본 변화다. 생활 자체의 변화뿐만 아니라 현재에 적용되는 개념과 그에 연관한 판단이 더 이상 유효하지 않게 되고 있다. 이러한 변화를 옥스퍼드 철학자 플로리디는 하이퍼히스토리로 규정한다. 하이퍼히스토리의 가장 큰 특징은 디지털의 정보 가소성malleability과 그에 따른 정보의 처리, 조작이고 자율적인 인공행위자artificial agent의 등장이다. 자율적 인공행위자의 등장은 우리에게 너무나 익숙한 도덕의 원칙과 구분, 책임과 판단의 갱신을 요구한다. 인공행위자에게 귀속될 수 있는 윤리 원칙으로 필자는 행위자의 보편적 책무성과 그에 입각한 예방적 점검의 윤리학으로의 전환을 제안하고 있다.

 

인공지능 시대 지식과 교육의 과제

저자는 대학에서 철학과를 졸업하고 정보기술 분야의 기자를 역임하다 아예 관련 연구소를 차린 구본권 기자(한겨레 기자, 사람과디지털연구소 소장) 기자다. 정보와 지식의 구조 변화는 학문과 예술, 교육에도 새로운 접근 방식을 요구한다. 산업사회 시스템의 무용성이 드러나는 상황은 디지털 시민들에게 새로운 시대의 문해력이자 시민의식인 디지털 리터러시Digital Literacy의 교육 필요성을 일깨운다. 변화하는 세상에서는 변화 수용력과 학습 능력이 무엇보다 중요해지는데 이는 구체적으로 호기심과 비판적 정보 수용능력이다. 정해진 지식을 전수하는 기존 교육은 오히려 호기심과 자발적 학습의 흥미를 없애는 결과를 가져온다. 호기심과 비판적 사고력을 억압해온 효율 우선주의 교육과 사회 풍토에서 기계가 할 수 없는 새로운 인간능력의 함양과 교육이 필요하다. 강력하고 편리한 기술을 외면하거나 찬양하는 대신, 설계자이자 사용자인 사람이 통제하면서 현명하게 사용하는 법을 모색하고 논의하는 비판적 수용이 인문학의 새로운 과제다.

 

 

빅 데이터와 인문학의 미래

 

철학, 문학, 역사를 중심으로 짜인 인문학은 학문의 본령이었다. 중세에서는 학문의 기준으로 왕좌를 차지했고, 근대에는 인간 중심의 가치를 지키고 시민 교양을 담보하는 학문으로 강조되었다. 그러나 불변의 가치를 수호하는 인문학조차도 과학기술이 가져온 근본적으로 달라진 토대 앞에서, 새 길을 두고 고심하고 있다. 무엇보다 큰 변화는 유사 이래 경험해보지 못한 빅 데이터의 도래다. 빅 데이터는 평생 걸려 찾아왔던 문서를 몇 초 만에 보여주고, 한 인물이 사용했던 어휘를 시간별로 통계처리하고 단어 사이의 유기성을 시각적으로 보여준다.

인문학의 고전적인 범주와 연구 방법이 대체적으로 고수되고 있지만, 일부 학자들은 빅 데이터를 활용하여 새로운 인문학 영역을 개척하고 있다. 이른바 디지털 인문학이 뜨고 있는 것이다. 디지털 인문학에 뛰어든 학자들은 중요 개념의 시대별 추이, 영화광고 속에 나타난 이미지의 패턴, 심지어 유명한 소설에 들어 있는 언어 사용의 습관을 마술처럼 보여준다. 아직 심오한 대작이 나오는 수준은 아니지만 우리들은 이제껏 볼 수 없었던, 당대 자료의 제작자조차 의시할 수 없었던 사고의 심층을 경험할 수도 있는 것이다.

본서의 2부는 디지털 인문학의 한 영역으로 한국과 대만에서 진행되고 있는 디지털 개념사를 소개한다. 방대하게 구축된 역사자료를 다양한 방식으로 처리하고 음미하는 그들의 작업은 과학이 구축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인문학자의 노력을 보여준다.

 

디지털 인문학 시야에서 본 역사연구

통계학자였던 샹제項潔(국립 대만대학 디지털인문학센터 소장) 교수는 대만에서 방대한 역사 데이터를 구축하고 이를 활용한 연구를 수행해왔다. 디지털인문학 연구는 대량의 정보 검색과 방대한 통계를 활용하여 이전 연구자의 수공업적인 인식과 처리를 뛰어넘는다. 그러나 난제도 있다. 그것은 텍스트의 맥락을 드러내기 힘들다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대만에서의 연구 방법을 소개한다. 그것은 세 가지 방식이다. 첫째, 메타-데이터의 컨텍스트 활용이다. 즉 자료의 필드(시간, 장소, 출처 등)를 검색결과에 대입하여 조감식의 배열과 형태를 밝힌다. 둘째는 통계 맥락이다. 어휘의 공기빈도 분석처럼 설정한 조건에 따라 데이터형 분석을 한다. 셋째, 의미 맥락이다. 원 자료와 특정한 관련이 있는 텍스트를 찾아내고 상호 관계를 보여준다. 이렇게 진화하는 디지털인문학의 데이터처리는 전통 시대의 역사연구와 이미 다른 차원에 접어들었음을 증명한다.

 

신문 빅 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인문학 연구방법

저자들은 동아일보를 코퍼스corpus로 변환하고 이를 활용한 연구를 진행하는 언어학자 김일환(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과 통계학자 이도길(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 광복 이후 약 70년 동안 간행된 신문(동아일보)는 빅데이터로 구축되었다. 이 방대한 자료는 언어 사용의 변화, 사회·문화적 양상을 거시적으로 조망해 보여준다. 물론 방법도 달라져야 한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통계적 키워드, 공기어共起語 분석, 토픽 모델링 등의 방법이 실험적으로 적용되고 있다. 통계적 키워드는 빅 데이터를 시기별로 구분하고 각 시기를 대표하는 키워드를 통계적인 방법으로 추출하여 분석하는 작업이다. 공기어는 특정 문장 안에서 연관하는 단어들을 검출하여 일정한 문맥 속에서의 구체적 의미와 네트워크를 밝혀준다. 토픽 모델링은 토픽이 포함하는 단어와 이들 토픽의 분포를 거시적으로 파악하는 작업이다.

 

개벽 리모델링: 개벽 19227월호

저자는 미국인으로 한국 근대시를 전공하는 웨인 프리메리Wayne de Fremery(서강대 국제한국학과) 교수다. 한국 근대시를 전공하지만, 인문학의 코퍼스 자료가 가진 물리적 측면에 관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중요한 문화적 인공물의 디지털 복제물은 다양한 연구에서 정보 또는 증거로 사용되지만, 그것을 구성하는 절차와 메커니즘의 많은 부분은 여전히 미지의 영역에 숨겨져 있다. 우리는 이러한 숨겨진 요소들을 우리가 일반적으로 화면에서 보는 문서를 꾸미는데 사용할 수 있을지, 어떤 식으로라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지 실험했다. 이를 위해 화면에 구현된 텍스트의 유니코드 값을 표의 점으로 리모델링했다. 그 대상은 개벽 19227월호다. 실험 결과 첫째, 이 잡지의 디지털본을 나타내는 전산 작업을 시각화할 수 있었다. 둘째, 식민지 조선에서 장르, 텍스트 유형론, 작문 실천, 특히 문자 선택과 관련된 흥미로운 관계를 시사하는 패턴을 제시할 수 있었다. 셋째 개벽 19227월호의 인코딩 된 사본에서 소설, 희곡, 시나리오, 그리고 번역물이 주로 한글을 포함하고 있는 반면, 다른 장르의 텍스트는 더 많은 한자를 포함한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

 

 

지은이

 

이중원(서울시립대학교 철학과 교수)

신상규(이화여자대학교 이화인문과학원HK교수)

구본권(한겨레 사람과디지털 연구소장·언론학박사)

샹제項潔(국립대만대학 컴퓨터정보공학과 특임교수)

천리화陳麗華(중산대학 역사학과 연구원)

김일환(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HK연구교수)

이도길(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HK교수)

웨인 프리메리Wayne de Fremery(서강대학교 국제한국학과 조교수)

김상훈(현대엠엔소프트 플랫폼 수석설계자)

 

차례

 

다가올 로보 사피엔스의 철학적 문제들_이중원

하이퍼히스토리와 인공지능 시대의 윤리학_신상규

인공지능 시대 지식과 교육의 과제_구본권

디지털 인문학 시야에서 본 역사연구-역사 데이터베이스 구축과 맥락 분석_샹제項潔·천리화陳麗華

신문 빅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인문학 연구방법_김일환·이도길

개벽 리모델링: 개벽 19227월호_웨인 프리메리Wayne de Fremery·김상훈

 

종합토론_디지털 인문학, 어디까지 왔나 어디로 가나

 

찾아보기


List of Articles

딸에게 들려주는 역사 이야기 file

김형민 지음❙신국❙1권 314면|2권 296면❙발행일 2017년 10월 21일❙값 각권 15,000원|세트 30,000원 ISBN 1권 979-11-5612-099-5 04900|2권 979-11-5612-100-8 04900|세트 979-11-5612-098-8 04900 똑똑, 역사를 노크합니다 사십대 아빠가 십대 딸과 떠나는 역사 여행 627년의 검군과 2017년의 윤석열 627년, 진평왕(제 26대 왕)이 다스리던 신라는 전쟁과 기근에 허덕이고 있었다. 백성은 말할 것도 없고 낮은 벼슬아치들까지 배를 곯는 처지였다. 나라의 곡식을 관리하는 ...

다시, 미시사란 무엇인가(확대개정판) file

곽차섭 엮음❙신국❙504면❙발행일 2017년 4월 22일❙값 28,500원 21세기 역사학의 모델 미시사를 다시 새롭게 읽다 미시사로 역사학의 새로운 가능성을 살피다 미시사는 역사학의 지평을 넓히는 새로운 출발점 이미지가 범람하는 오늘날, 탈문자 시대에 문자를 근간으로 해서 성립한 역사학은 실존적 위기를 벗어날 방법은 없는 것일까? 엮은이 곽차섭(부산대학교 사학과 교수)은 그 대안으로 1970년대 이후 서구 사학계에서 각별히 주목받았던 ‘미시사’를 새로운 역사연구와...

디지털 시대 인문학의 미래 file

이중원, 신상규, 구본권, 샹제項潔·천리화陳麗華, 김일환·이도길, 웨인 프리메리Wayne de Fremery·김상훈 지음|일송기념사업회 엮음❙ 140*207❙340면❙발행일 2017년 4월 9일❙값 19,500원 일곱 명의 과학자와 인문학자, 디지털 시대의 인간과 인문학을 논하다 디지털 시대 인문학의 현주소와 미래를 묻다 과학이 생활, 사회, 학문과 교육 등의 기반을 뒤흔드는 변화는 생각보다 빨리 그리고 광범위하게 진행되고 있다. 인공지능, 로봇, 무인자동차, 드론 등이 보여주는 꿈...

나는 '날조 기자'가 아니다―우에무라 다카시 전 기자의 '위안부' 최초 보도, 그리고 그 후 file

우에무라 다카시植村隆 지음|길윤형 옮김❙신국❙292면❙발행일 2016년 10월 9일❙값 15,000원❙ISBN 979-11-5612-081-0 03070 우에무라 다카시 전 아사히신문 기자의 ‘위안부’ 최초 보도 그 후 무슨 일이 있었나 “나는 날조를 하지 않았습니다” 두 편의 기사, 1991년 8월 11일자 《아사히신문》과 2014년 2월 6일호 《주간문춘》 1991년 8월 11일, 당시 《아사히신문》 오사카 본사 사회부 기자였던 우에무라 다카시植村隆는 《아사히신문》 오사카 본사판에...

이주하는 인간, 호모 미그란스―인류의 이주 역사와 국제 이주의 흐름 file

조일준 지음❙신국❙448면❙발행일 2016년 9월 23일❙값 21,900원❙ISBN 979-11-5612-080-3 03900 이주의 시공간을 따라 살피는 이주하는 인간 호모 미그란스의 역사와 현재 인간은 호모 미그란스Homo Migrans다 “자유롭기 위해서요” 1830년 미국의 앤드류 잭슨 대통령이 인디언 이주법에 서명한 후 수만 명의 아메리카 원주민들은 1850년까지 20년 동안 강제 이주를 당했다. 1831년 멤피스와 테네시에서 촉토족 이주 모습을 지켜본 토크빌은 《미국의 민주주의...

검열의 제국 file

정근식․한기형․이혜령․고노 겐스케․고영란 엮음❙신국❙648면❙발행일 2016년 2월 15일❙ 값 35,000원❙ISBN 979-11-5612-065-0 93900 제국/식민지 검열의 경험은 어떻게 우리의 문화 속에 각인되어 있으며, 또 어떻게 반복되는가? 검열, 우리의 20세기를 이해하는 또 다른 열쇠 검열, 식민지배의 기술 1. 황실의 존엄을 모독하는 사항 2. 신궁, 황릉, 신사 등을 모독할 우려가 있는 기사 3. 조국肇國의 유래, 국사의 대체를 곡설 분경하여 국체 관념을...

세계의 역사 교육 논쟁 file

린다 심콕스․애리 윌셔트 엮음❙이길상․최정희 옮김❙신국❙540면❙발행일 2015년 11월 30일❙ 값 35,000원❙ISBN 979-11-5612-063-6 93900 역사 교육이 중심에 두어야 할 것 1994년 미국과 2015년 대한민국 1989년 미국의 국가인문학기금NEH(National Endowment for the Humanities)을 이끌던 린 체니Lynne Cheney(딕 체니 전 미국 부통령의 부인)는 역사 교육에서 애국적 가치가 차지하는 위상을 높이기 위해 보수적 교육개혁 프로젝트를 설계한다. 미국의 영광...

사고의 프런티어(전5권) file

다카하시 데쓰야高橋哲哉 외 지음❙김성혜 외 옮김❙한림대학교 한림과학원 기획❙145*214❙발행일 2015년 11월 24일 ❙값 73,000원❙ISBN 979-11-5612-056-8 94900(세트) 〈사고의 프런티어〉, 새로운 사고의 가능성을 ‘개척’하다 단어와 현실 사이의 관계를 포괄적으로 조망하다 이와나미쇼텐岩波書店 출판사의 〈사고의 프런티어思考のフロンティア〉는 현대 일본 사회에서 새롭게 부상한 키워드를 지식체계와 실제 정치사회적 현실의 상호작용 및 영향관계 속에서 분석함...

사고의 프런티어 5―사고를 열다 file

강상중姜尚中․사이토 준이치齋藤純一․스기타 아쓰시杉田敦․다카하시 데쓰야高橋哲哉 지음❙이예안 옮김❙한림대학교 한림과학원 기획❙ 145*214❙172면❙발행일 2015년 11월 24일❙값 13,500원❙ISBN 979-11-5612-061-2 94900 세트 979-11-5612-056-8 94900 뉴욕 동시다발테러와 아프가니스탄 공습은 무엇을 말하고 있는가 2001년 9월 11일 이후 2001년 9월 11일, 뉴욕과 펜타곤에 엄청난 동시다발테러가 벌어졌다. 이후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테러와의 전쟁’을 선...

사고의 프런티어 4―사회 file

이치노카와 야스타카市野川容孝 지음❙강광문 옮김❙한림대학교 한림과학원 기획❙145*214❙312면❙발행일 2015년 11월 24일❙값 19,500원❙ ISBN 979-11-5612-060-5 94900 세트 979-11-5612-056-8 94900 ‘사회’, 무슨 의미를 지닌 용어인가 개념사 연구가 필요하다 우리는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용어들의 생성 역사나 연원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구체적 사물이나 추상적 의미를 지칭하긴 하지만 용어의 뜻은 고정 불변이 아니다. 문맥에 따라, 시대에 따라 변화한...

사고의 프런티어 3―권력 file

스기타 아쓰시杉田敦 지음❙이호윤 옮김❙한림대학교 한림과학원 기획❙145*214❙140면❙발행일 2015년 11월 24일❙값 13,000원❙ ISBN 979-11-5612-059-9 94900 세트 979-11-5612-056-8 94900 권력 새롭게 읽기 권력, 혼란스럽고 모호한 통상 ‘권력’에 대해 말할 때 그것은 부정적인 어감을 수반한다. ‘권력욕에 찌든 사람’, ‘권력자의 비참한 말로’ 등 ‘권력’이라는 단어에는 그것을 휘두르는 사람은 소수이고, 그것을 추구하는 사람은 세속적인 독재자라는 인식이...

사고의 프런티어 2―인종차별주의 file

고모리 요이치小森陽一 지음❙배영미 옮김❙한림대학교 한림과학원 기획❙145*214❙172면❙발행일 2015년 11월 24일❙값 13,500원❙ ISBN 979-11-5612-058-2 94900 세트 979-11-5612-056-8 94900 새로운 인종차별주의가 대두되다 “새로운 인종주의”, 출현하다 2006년 초, 두 가지 사건이 일본 사회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인터넷계 신진기업 라이브도어의 임원 등이 허위의 유가증권보고서를 제출하고 주식시장에 허위정보를 흘려 자신의 기업과 관련 기업의 주가를 부당...

사고의 프런티어 1―역사/수정주의 file

다카하시 데쓰야高橋哲哉 지음❙김성혜 옮김❙한림대학교 한림과학원 기획❙145*214❙172면❙발행일 2015년 11월 24일❙값 13,500원❙ ISBN 979-11-5612-057-5 94900 세트 979-11-5612-056-8 94900 역사 고쳐 쓰기를 성찰하다 ‘우리 민족은 죄인이 아니다’ “독일 민족은 죄인이 아닙니다. …… 과거에는 대학살이 사실이라고 생각했습니다. …… 우리 독일인은 정치적인 이유로 그렇게 믿도록 강요당하며 적당히 이용당해왔습니다. …… 죄인의 자손 취급 따위는 이제 사양...

역사가를 사로잡은 역사가들 file

이영석 지음❙신국❙476면❙발행일 2015년 4월 29일❙값28,000원❙ISBN 979-11-5612-041-4 93900 역사가들을 매료시킨 역사 역사가를 매혹시킨 역사가들 역사의 즐거움, 역사가에서 찾다 20세기를 대표하는 지성 버트런드 러셀은 《러셀의 시선으로 세계사를 즐기다How to Read and Understand History》에서 역사 읽기가 따분한 암기 과목이 아닌 즐거운 여가 선용 수단의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 글에서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학문적 연구 주...

역사가 의학을 만났을 때 file

황상익 지음❙발행일 2015년 4월 22일❙신국판❙역사가 의학을 만났을 때❙291면❙값15,000원ISBN 979-11-5612-040-7 03990 의학, 우리의 삶과 역사 그 차체 ‘의학’은 건강과 질병, 그리고 그에 대한 일반인과 의료인의 인식과 대응을 아우른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어떤 점에서 지나치다 할 정도로) 오늘날 《역사가 의학을 만났을 때》의 저자 황상익(서울대 의과대학 교수)의 말에 어렵지 않게 동의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관심이 높아졌다고 반드시 ...

사랑하는 사람을 먼저 보낸 네 사람의 이야기 file

자작나무 에세이 모임 지음❙이영남 기획․진행❙발행일 2014년 12월 29일❙신국판 변형❙222면❙값15,000원❙ISBN 979-11-5612-034-6 03900 ‘나’의 역사 쓰기에서 치유를 찾다 ―사랑하는 사람을 먼저 보낸 사람들의 이야기 자살 유족의 이야기 ≪사랑하는 사람을 먼저 보낸 네 사람의 이야기≫(푸른역사)가 출간되었다. 이 책의 시작은 ‘자작나무 에세이 모임’. 자작나무는 ‘자살유족들의 작은 희망, 나눔으로 무르익다’의 약칭이다. 자작나무 구성원들은 십시일...

코젤렉의 개념사 사전 10-노동과 노동자 file

코젤렉의 개념사 사전 10-노동과 노동자❙베르너 콘체 지음❙오토 브루너․베르너 콘체․라인하르트 코젤렉 엮음❙한림대학교 한림과학원 기획❙ 이진모 옮김❙145*214❙228면❙발행일 2014년 10월 9일❙값14,000원 노동 개념의 역사를 고찰하다 노동, 필요 충족을 위한 행위이자 인간의 자기실현의 일부분 “인간의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의식적 행위이며, 나아가 인간의 자기실현의 부분이기도 한 ‘노동Arbeit’”은 그 개념의 역사가 오랜 고대의 구전口傳에까지 거슬...

코젤렉의 개념사 사전 9-해방 file

코젤렉의 개념사 사전 9-해방❙카를 마르틴 그라스․라인하르트 코젤렉 지음❙오토 브루너․베르너 콘체․라인하르트 코젤렉 엮음❙한림대학교 한림과학원 기획❙ 조종화 옮김❙145*214❙136면❙발행일 2014년 10월 9일❙값8,500원 해방 개념, 이렇게 변화되어왔다 초기의 ‘해방’, 가장이 자신의 아이를 부권으로부터 자유롭게 해주는 법률적인 행위 ‘해방Emanzipation’은 예전에는 로마법의 전문 용어였으며, 그것은 부권父權으로부터 민법상 보장되는 자립적 지위, 즉 ‘부...

코젤렉의 개념사 사전 8-개혁과 (종교)개혁 file

코젤렉의 개념사 사전 8-개혁과 (종교)개혁❙아이케 볼가스트 지음❙오토 브루너․베르너 콘체․라인하르트 코젤렉 엮음❙한림대학교 한림과학원 기획❙ 백승종 옮김❙145*214❙160면❙발행일 2014년 10월 9일❙값9,800원 개혁 개념의 역사를 통해 개혁이 요청되는 현실을 보다 개혁, 빛바랜 용어인가 ‘개혁’이란 용어는 이미 그 빛이 바랬다. 오늘날의 ‘개혁’이란 ‘개악’을 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래서인지 시민들은 정치가들의 입에서 ‘개혁’이란 말이 나오면 ...

코젤렉의 개념사 사전 7-자유주의 file

코젤렉의 개념사 사전 7-자유주의❙루돌프 피어하우스 지음❙오토 브루너․베르너 콘체․라인하르트 코젤렉 엮음❙한림대학교 한림과학원 기획❙ 공진성 옮김❙145*214❙152면❙발행일 2014년 10월 9일❙값9,500원 ‘자유주의’ 개념의 변천사를 살피다 자유주의의 외연과 내포를 역사적으로 고찰하다 루돌프 피어하우스가 쓴 《코젤렉의 개념사 사전 7―자유주의》는 ‘자유주의’라는 정치적 개념이 어떻게 오늘날 우리가 사용하는 것과 같은 외연과 내포를 가지게 되었는지를...

Copyright (c) 2011-2011. http://www.bluehistory.net. all rights reserved.